‘수익공유’로 갈등 봉합한 현대百…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 오픈
‘수익공유’로 갈등 봉합한 현대百…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라이프동에 입점한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매출액 일부 중소상인에 수수료로 지급
아울렛 대신 ‘현대시티몰’로 명칭 변경
주변상권과 대규모 판촉행사 공동진행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주변 상권과의 마찰로 유통사마다 복합쇼핑몰과 아울렛 출점에 애로를 겪고 있는 가운데 현대백화점이 ‘상생형 아울렛’을 오픈해 이목이 쏠렸다.

25일 현대백화점은 사전오픈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라이프동에 자리한 상생형 쇼핑몰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을 26일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2년 가까이 상권침해 논란으로 주변 상인들과 갈등을 빚었던 현대시티몰(현대아울렛) 가든파이브점은 수익공유로 상생의 해법을 찾았다.

가든파이브점은 기존 가든파이브 중소상인 약 250명과 SH공사로부터 매장을 임차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매출액의 일정부분(수수료)을 임차료 명목으로 중소상인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매출 2000억원까지는 4%대의 마진을 임대료로 지급하고 이후 매출액 증가폭에 따라 임대료도 올라가는 시스템이다. 현대시티몰의 매출이 증가할수록 중소상인들(가든파이브 내 기존 영업 중인 상인 및 개별 소유자)의 임대료 수입도 더 커지는 셈이다.

박동운 대표는 “회사의 기본 가치가 ‘지역 상인과의 상생’에 있었기 때문에 원활한 협력이 이뤄진 것 같다”며 “현대시티몰로 상권이 활성화되니 좋다는 얘기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매출을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뿐 아니다. 당초 아울렛 형태로 입점 예정됐던 가든파이브점은 1㎞가량 떨어진 아울렛 상권인 문정동 로데오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수용해 전문 아울렛이 아닌 전문관이 결합된 쇼핑몰로 형태를 변경했다. 명칭도 ‘현대시티아울렛’에서 ‘현대시티몰’로 바꿨다. 또한 이들과의 상생협력을 테마로 한 대규모 판촉행사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가든파이브점 외벽과 내부에 있는 LCD 전광판에 문정동 로데오거리 홍보용 이미지를 띄워 놓는가 하면, 지역 축제의 활성화를 지원하고 온누리 상품권을 사은품으로 지급해 지역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지영 영업전략실장(전무)은 “판교점은 코리아페스타 기간에도 주변 재래시장이나 상권의 광고를 함께 하는 등 현대백화점은 기존 상인들과의 상생, 동반성장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며 “기존의 협력뿐 아니라 다양한 지원을 위해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라이프동에 입점한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 내부. 가든파이브점은 전문몰과 아울렛이 결합한 형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은 국내외 정상급 브랜드의 이월 상품을 판매하는 아울렛관과 프리미엄 브랜드의 트렌디한 상품으로 채워진 몰관(Mall)을 동시에 운영한다. 아울렛관은 가든파이브 라이프동 테크노관(지하1층~5층)에, 몰관은 리빙관(지하1층~4층)에 각각 들어선다. 입점하는 브랜드(F&B 포함)는 총 360여개로 주변 상권과의 중복을 최대한 피했다. 또한 ‘매일매일 일상이 즐거운 곳’이라는 슬로건에 맞게 ▲플레이스테이션 라운지 ▲유아동 대상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에듀존’ ▲고객 취향대로 티셔츠를 제작할 수 있는 ‘마이시티’ ▲국내 최초 36개월 미만 아이를 대상으로 한 ‘키즈전용 문화센터’ ▲라이브러리형 교보문고 등을 입점시켰다. 오는 6월에는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 소노마’社의 포터리반, 포터리반 키즈, 웨스트엘름 매장도 선보인다.

박 대표는 “아울렛과 전문몰의 강점을 결합한 MD경쟁력과 현대백화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을 서울 동남권의 대표 쇼핑 랜드마크로 키우겠다”며 “오픈 후 1년차 매출 2200억원, 2년차 2500억원, 3년차 3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최근 롯데와 신세계는 주변상권과의 마찰이 악화되면서 법적소송까지 이어지고 있다. 롯데는 서울 상암동 복합쇼핑몰을 둘러싼 갈등이 4년째 이어지자 서울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전주에서도 갈등이 지속되면서 유통센터 건설이 보류된 상태다. 신세계도 지역 상인과의 갈등으로 광주와 부천 복합쇼핑몰 건설이 지연되고 있다. 

▲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 라이프동에 입점한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 내에 마련된 플레이스테이션 라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