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불운을 막고 장수 기원한 ‘단오’
[생활 속 종교문화] 불운을 막고 장수 기원한 ‘단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창포물에 머리 감고 그네뛰기 하는 세시풍속 단오(端午, 음력 5월 5일). 우리나라 4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는 수천년 이어온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다.

단오는 일명 수릿날, 천중절, 중오절, 단양이라고도 한다. ‘단(端)’자는 첫 번째를 뜻하고 ‘오(午)’는 다섯의 뜻으로, 단오는 ‘초닷새’를 말한다. 중오는 오(五)의 수가 겹치는 5월 5일을 뜻하는 것으로 양기가 왕성한 날로 풀이된다.

예로부터 농가의 부녀자들은 ‘단오장(端午粧)’이라 하여 창포뿌리를 잘라 비녀로 만들어 머리에 꽂아 두통과 재액(재앙으로 인한 불운)을 막고, 창포를 삶은 물에 머리를 감아 윤기를 더했다. 또 남자들은 단오날 창포뿌리를 허리에 차고 다니는데, 이는 벽사(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침)의 효험을 기대하는 믿음에서 비롯됐다.

단옷날에는 대궐 안에 부적을 붙였다. 이는 단오 때 양기가 가장 왕성해 궁중의 온갖 잡귀신을 물리치기 가장 좋은 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또 이날 오시를 기해 뜯은 약쑥이 양기가 가장 강하다 해서, 한 다발로 묶어 대문 옆에 세워둬 재액과 귀신을 물리쳤다.

특히 단오 때는 대추가 막 열리기 시작하는 계절이기에 대추나무 가지 사이에 돌을 끼워 풍년을 기원했는데 이를 ‘대추나무 시집보내기’라고 한다. 선조들은 아이들의 건강을 비는 마음으로 오색실로 만든 ‘장명루’를 손목에 묶어 잡귀를 쫓아 무병장수를 기원하기도 했다.

이처럼 다양한 문화와 조상의 지혜가 깃든 단옷날은 가족과 이웃의 장수를 기원하는 정성이 담겨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준영 2017-05-24 16:28:05
알고 나니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