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객 ‘북적’
[광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객 ‘북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주에서 온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19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유치원생부터 초·중·고 학생 등 전국 각지서 방문
신계륜 전 의원, 윤상원
·박관현 열사 묘지 참배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광주 5.18민중항쟁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광주시민의 마음에 위로와 안식을 선사했습니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는 여름 날씨를 방불함에도 유치원생부터 초·중·고 학생, 정치인, 서울, 경기, 부산, 전국 각 지역에서 온 참배객들로 북적였다.

광주를 넘어 대한민국 민주수호를 위한 5월 영령들의 참배를 위해 19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시민들은 지난 18일 5.18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기분 좋은 한마디를 했다.

부산에서 왔다는 한 주부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는 5.18희생자 가족뿐 아니라 모든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고 위로하는 대국민 화합을 이루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또 전남 완도 소완중학교 학생들은 5.18당시 직접 현장에서 주먹밥을 만들어 나르던 5.18기념재단에서 나온 최금자 사적지 안내지도자의 설명을 통해 5.18당시 처절했던 상황을 들었다.

경상북도 문경에 있는 샨티 학교(대안학교) 김우진 학생은 “처음으로 국립5.18민주묘지를 왔다”며 “5.18민중항쟁에 대해 자세히는 모르지만, 많은 사람이 희생을 당했다는 것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신계륜 전 의원이 19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박관현 열사의 묘비 앞에서 그의 죽음과 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특히 더불어 민주당 신계륜 전(前) 국회의원이 ‘신계륜과 함께 걸어서 평화 만들기’ 회원들과 함께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헌화와 참배를 했다.

신 전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5.18기념식에서 박관현 열사, 윤상원 열사 등 민주수호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한 영령의 이름을 한 사람씩 불렀다”며 박관현 열사의 묘 앞에서 큰절을 올렸다.

그러면서 “윤상원 열사는 도청이 함락된 날 전사했다. 당시 고등학생들의 총기를 회수하고 ‘너희는 여기서 싸워 죽을 일이 아니다. 이 참상과 실상을 기록하고 나중에 전하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신 전 의원은 또 “박관현 열사와 윤상원 열사는 당시의 참상을 전국에 알리는 소식지를 만들어 배포하는 등 항쟁에 집단으로 참여한 유일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또 경기도 의회 정기열 의장이 “5.18민중항쟁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그날의 감동을 안고 다시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했다”며 참배 후 묘지를 돌아보는 등 5.18정신을 기렸다.

정기열 의장은 “5.18희생자 가족이 진정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는 것을 37년 만에 대통령이 온 국민 앞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민에게 보여준 장면은 그동안 억울했던 국민을 대통령이 안아주고 억울함을 풀어준 멋진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