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계륜 전 의원, 윤상원 열사 묘지 앞에서 묵언
신계륜 전 의원, 윤상원 열사 묘지 앞에서 묵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계륜 전(前)국회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의 묘지 앞에서 잠시 침묵하고 있다.

신 전 의원은 “윤상원 열사는 도청이 함락된 날 전사했다. 당시 고등학생들의 총기를 회수하고 ‘너희는 여기서 싸워 죽을 일이 아니다. 이 참상과 실상을 기록하고 나중에 전하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신계륜 전 의원은 이날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마련된 방명록에 ‘5.18정신, 문재인 대통령 정부의 살아있는 영혼이 되시기를’이라고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