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부산/울산/경남 | issue
의령 ‘담벼락이야기’
박준성 기자  |  alskfl@newscj.com
2017.05.19 17:34:1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가 비가 오는 가운데 경남 의령군 지정면 마산리 포외마을에서 벽화 그리기(담벼락이야기)를 하고 있다.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

“우리 마을이 달라졌어요”

[천지일보 마산=박준성 기자]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가 지난 1일부터 경남 의령군 지정면 마산리 포외마을을 ‘창조적 마을’로 만들기 위해 벽화 그리기(담벼락이야기)에 앞장섰다.

의령 포외마을은 70~80세 주민이 대부분이며 30가구가 사는 아담한 시골 마을이다.

포외마을 이영재(67) 이장은 “마을을 창조적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생각으로 오래되고 낡은 벽에 벽화를 그려 넣자는 계획을 구상했다”며 “이후 이 계획을 지정면에 올렸으나 선행하고 있는 사업이 있어 진행이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부단체의 협력을 받아서라도 창조적인 포외마을을 만들기 위해 인터넷을 검색하던 중 신천지자원봉사단의 활동을 보고 대표전화로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 경남 의령군 지정면 마산리 포외마을에 사는 어르신이 벽화(담벼락이야기)를 그리며 행복해 하고 있다.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

이에 따라 이영재 이장의 연락을 받은 신천지자원봉사단 본부는 마산지부에 업무를 요청하고 포외마을을 방문했다. 현재 마산지부는 이 마을 약 30곳(약 500m)을 선정해 벽화 그리기가 진행 중이며, 작업은 내달 3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마산지부는 약 10명의 봉사자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5회,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포외마을 벽화는 현재까지 10곳이 완료돼 약 30%가 진행됐다.

포외마을 이장은 완성된 벽화를 보고 “우리 마을이 달라졌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홍기철 마산지부장은 “처음에는 마을 주민이 촌 동네에 왜 돈을 쓰냐며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봤다”며 “그러나 벽화가 완성되자 다른 집의 벽화와 비교하면서 ‘자신의 집 담벼락에는 어떤 그림을 그릴건가요’, ‘고생이 많네요’, ‘이쁘게 그려주세요’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는 “포외마을은 벽화를 그리기에는 환경이 좋은 편은 아니지만, 벽화가 완성되면서 마을이 아름답게 변해가는 모습을 보고 행복하다”고 했다.

   
▲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가 지난 1일부터 경남 의령군 지정면 마산리 포외마을 벽화 그리기(담벼락이야기)에 앞장서고 있다.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마산지부)
박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