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자동차
현대·기아차, 연구원들 ‘신기술 아이디어’ 1.4만여건
손성환 기자  |  light@newscj.com
2017.05.19 12:45:4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현대·기아차는 지난 18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발명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했다. 대상을 수상한 윤형인 책임연구원이 현대차 박정길 부사장에게 ‘슬라이딩 도어 비접촉식 전력 전달 구조’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 현대자동차)

발명의 날 일환 ‘2017 인베시아드’ 발명대회 열어
미래차 기술 선도할 아이디어 발굴 프로젝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미래자동차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아이디어 발굴에 나섰다. 18일 현대·기아차는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발명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했다.

‘인벤시아드(Invensiad)’는 발명을 뜻하는 ‘인벤션(Invention)’과 올림픽을 뜻하는 ‘올림피아드(Olympiad)’의 합성어로,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동시에 선도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현대·기아차가 매년 실시하고 있는 행사다.

올해 인벤시아드는 현대·기아차가 지난 1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발표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를 신설한 것이 특징이며 1657건(국내연구소 1251건, 해외연구소 406건)의 신기술 관련 아이디어가 출품돼 경쟁을 벌였다.

현대·기아차는 독창성, 관련 기술 개발선행도, 성능·상품성 향상, 발명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국내 20건, 해외 5건의 아이디어를 입상작으로 선정하고, 이중 상위 6건의 아이디어를 최종 결선에 진출시켰다.

18일 진행된 행사에서는 최종결선에 오른 슬라이딩 도어 비접촉식 전력 전달 구조(윤형인, 제명권 책임연구원), 차량용 다중 홀로그램 인터페이스 신기술(지상우 책임연구원), 자이로 시트(박종민A 책임연구원), 인공지능 및 커넥티비티 활용 배려운전 가이드(박준영 책임연구원), 마이크로 웨이브파를 이용한 저온성 향상 불소고무 블렌드 기술(박종민B 책임연구원, 동명이인), 요소수·연료 주입구 일원화 구조(김주태 연구원) 등 상위 6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발표가 진행됐다.

최종평가는 문자투표(50%)와 2차 심사점수(50%)를 합산해 진행됐으며 대상 윤형인, 제명권 책임연구원, 최우수상 박준영 책임연구원, 박종민B 책임연구원, 우수상 지상우 책임연구원, 박종민A 책임연구원, 김주태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100만원의 상금과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지며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 100만원,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 70만원이 수여됐다.

   
▲ 현대·기아차는 지난 18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발명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했다. ‘인벤시아드’ 시상식에서 (왼쪽부터) 지상우 책임연구원(우수상), 위성개 파트장(우수상, 김주태 연구원 대리수상), 현대차 박정길 부사장, 윤형인 책임연구원(대상), 박종민A 책임연구원(우수상), 박준영 책임연구원(최우수상), 박종민B 연구원(최우수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현대자동차)

해외연구소 부문에서는 차량 후방 카메라를 이용한 전자 결제 시스템(인도연구소 사티쉬 레디(Satish Reddy) 연구원), 환형 사이드멤버와 Y자 어퍼 멤버가 적용된 자동차 플로워 구조(중국연구소 양전주(Yang Chuanzhou) 연구원), 고객 맞춤 후미등(유럽연구소 프라이딩(Freiding), 크로파츠(Kropac) 연구원), 지퍼 타입 시트 레일 숨김 구조(미국연구소 스콧 지오렉(Scott Ziolek) 연구원), 라인 스캔을 이용한 차폐 부분의 형상 복원(일본연구소 나오키 오카모토(Naoki Okamoto) 연구원) 등 5건이 입상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출품된 아이디어 중 우수한 아이디어는 특허출원 할 계획이며 적용 가능성 등을 검토해 향후 양산차에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2010년부터 시작한 ‘인벤시아드’ 행사에는 지금까지 총 1만 4000여건의 아이디어가 제출됐고, 이 중 2100여건의 특허가 출원·등록됐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본 행사를 통해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안을 지속적으로 장려하고, 자동차 산업 기술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현대·기아차는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 외에도 연구원들의 기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특허 출원·등록, 특허 활용도에 따른 수익성 등을 평가해 제안자에게 최대 10억원까지 보상하는 ‘직무 발명 보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기술’을 개발한 하경표 연구위원 외 8명이 5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받는 등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의 발명 활동을 격려하고 미래 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손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