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미술 ‘슈즈트리’… 신발 담는 작업자들
설치미술 ‘슈즈트리’… 신발 담는 작업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신발 3만 켤레로 이뤄진 대형 설치미술 작품인 ‘슈즈 트리(Shoes Tree)’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환경미술가 황지해 작가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진 ‘슈즈트리’는 17m 높이에 길이 100m의 설치미술 작품이다. 이 작품은 ‘서울로 7017’ 개장 예정일인 오는 20일에 맞춰 전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