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文대통령 5.18 기념사에 “눈물 안 멈춰… 문빠라 놀려도 좋다”
김의성, 文대통령 5.18 기념사에 “눈물 안 멈춰… 문빠라 놀려도 좋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의성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김의성은 문재인 대통령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와 관련해 소감을 남겼다.

김의성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며 “아, 나 망한 듯. 대통령의 기념사 들으며 쳐 울다니… 6공화국의 마지막 대통령이 문재인이라서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문빠라고 놀려도 좋다. 저런 연설을 하는 대통령이라니”라며 “노무현의 연설이 뇌를 뒤흔든다면 문재인의 연설은 가슴을 후벼파는구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일인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사를 통해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년 만에 제창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선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