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유진박 매니저 “유진박 조울증, 연주 못 할 정도 아냐… 오보로 타격 커”
‘인간극장’ 유진박 매니저 “유진박 조울증, 연주 못 할 정도 아냐… 오보로 타격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간극장’ 유진박 매니저 “유진박 조울증, 연주 못 할 정도 아냐… 오보로 타격 커” (출처: KBS1 ‘인간극장’)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인간극장’ 유진박 매니저 김상철씨가 유진박의 조울증 관련 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17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의 ‘헤이 유진’은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에 대한 얘기로 꾸며졌다.

유진박의 주치의는 그의 조울증에 대해 “처음에 우리 병원에 왔을 때부터 거의 전형적인 양극성 장애라고 할 수 있는 상태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약물치료도 중요하지만 사회 심리적인 치료도 중요하고 가족의 도움 지지가 중요한데 가족이 없다”며 “그래도 매니저분이 거의 가족 같은 관계로 잘해주는 것 같아서 조금 안심은 되는데 사실 이런 경우가 드물다”고 덧붙였다.

유진박의 매니저인 김상철씨는 “‘유진박이 조울증 때문에 연주활동을 거의 못 한다’는 내용의 기사가 난 적이 있다. 그런 잘못된 보도 하나가 유진이나 나한테 큰 타격”이라며 “1년에 심하면 2~3주 잠을 못하고 예민해질 때가 있지만 나머지 11개월은 공연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나루 2017-05-18 22:11:12
유진박 팬이었는데...정말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