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문희상 일본 특사 이어 홍석현 미국 특사 출국… 내달 정상회담 조율
명승일 기자  |  msi@newscj.com
2017.05.17 11:31:2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이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1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일본으로 출국한 데 이어 미국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도 같은 날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3박 4일 일정으로 방미하는 홍 특사는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큰 방향에 대해선 두 분 정상의 전화통화에서 많은 공통인식이 밝혀졌기 때문에 (미국에) 가서 우리 정부의 입장, 대통령의 생각, 이런 것을 전하고 그쪽 이야기도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당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제일 중요한 건 역시 한미동맹과 북핵해결에 대한 미국과의 공유, 서로 이해 높이는 그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홍 특사는 이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국회 비준을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발언에 대해 “훈령 사항에 그 부분 언급도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후보 때 한 발언과 대통령이 돼서 (갖게 되는 생각은) 상대가 있는 그런 문제니까 좀 차이가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과의 어떤 생각의 차이라기보다는 국내에서의 절차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 추진 문제와 관련해선 “양국 정상들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특별한 말씀이 없었던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제기하지 않는 한 우리가 먼저 이야기를 하지 않을 이슈”라고 말했다.

앞서 한미 대통령 정상회담이 내달 말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하기로 합의된 가운데 홍 특사는 이번 방미를 통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만나 세부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다.

[관련기사]

명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