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일본 특사 이어 홍석현 미국 특사 출국… 내달 정상회담 조율
문희상 일본 특사 이어 홍석현 미국 특사 출국… 내달 정상회담 조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이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1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일본으로 출국한 데 이어 미국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도 같은 날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3박 4일 일정으로 방미하는 홍 특사는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큰 방향에 대해선 두 분 정상의 전화통화에서 많은 공통인식이 밝혀졌기 때문에 (미국에) 가서 우리 정부의 입장, 대통령의 생각, 이런 것을 전하고 그쪽 이야기도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당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제일 중요한 건 역시 한미동맹과 북핵해결에 대한 미국과의 공유, 서로 이해 높이는 그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홍 특사는 이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국회 비준을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발언에 대해 “훈령 사항에 그 부분 언급도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후보 때 한 발언과 대통령이 돼서 (갖게 되는 생각은) 상대가 있는 그런 문제니까 좀 차이가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과의 어떤 생각의 차이라기보다는 국내에서의 절차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 추진 문제와 관련해선 “양국 정상들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특별한 말씀이 없었던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제기하지 않는 한 우리가 먼저 이야기를 하지 않을 이슈”라고 말했다.

앞서 한미 대통령 정상회담이 내달 말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하기로 합의된 가운데 홍 특사는 이번 방미를 통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만나 세부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