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 파문 일파만파… “트럼프, 러시아 내통 수사 중단 압력”
코미 파문 일파만파… “트럼프, 러시아 내통 수사 중단 압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닉슨 대통령 시절의 국무장관과 국가안보국장을 지냈던 헨리 키신저와 함께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당시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마이클 플린 당시 국가안보 보좌관이 연루된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하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한 가운데 코미 전 국장 측에서 이 같은 내용의 증언이 나오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우던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단독으로 낸 해당 보도는 이어 CNN과 AP, BBC 등 유력 외신들이 톱기사로 내보냈다.

NYT에 따르면 지난 2월 플린 전 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해임된 다음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에게 “당신이 이 사건을 놔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를 끝내고 플린을 놔주는 것에 동의해주길 바란다. 플린은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코미 국장은 플린 전 보좌관이 좋은 사람이라는 데에만 동의하고 수사 종결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코미 국장은 이런 내용이 담겨 있는 메모를 남겼고 이를 FBI 내 고위 간부들과 공유했다. NYT는 이들 측근의 메모 내용과 증언을 인용해 보도했다고 밝혔다.

모든 의혹에 대해 백악관은 전면 부인했다. 백악관은 이날 긴급 성명을 통해 “대통령은 코미나 그 누구에게도 플린이 포함된 수사 중단을 요구한 적이 없다”며 “(NYT 보도는) 대통령과 코민 간 대화에 대해 진실하거나 정확한 묘사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코미 전 국장 측에서 이 같은 증언이 나온 데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두 사람 사이에 오간 대화를 담은 녹음테이프들이 있으며 여기에 코미 전 국장에게 불리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사실상의 ‘협박’을 하자 본격적으로 대응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만약 NYT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연루된 ‘러시아 스캔들’ 혐의를 수사하는 FBI의 최고 책임자에게 압력을 넣었다는 정황이 되므로 국가 원수로서의 권위뿐 아니라 국민적 신뢰까지 잃게 될 상황이다.

앞서 NYT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외무장관과 대사 등을 백악관에서 만나 IS 주요 정보원을 위험에 빠뜨리는 내용의 핵심 기밀을 누설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주요 정보의 출처가 이스라엘이라고 이날 추가로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