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설경구는 아직 목마르다
[영화人을만나다] 설경구는 아직 목마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설경구. (제공: CJ엔터테인먼트)

전무후무 나쁜 남자 ‘재호’ 분 
“촬영현장 젊어 자극 받고 배워
1·2년 전 연기 그만둘까 생각
극복 중이에요, 더 고민해야죠”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대한민국 최초 천만배우 설경구와 아이돌로 시작해 날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임시완이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 불한당)’에서 만나 시너지를 발휘했다.

영화 ‘불한당’은 모든 것을 갖기 위해 불한당이 된 남자 ‘재호(설경구 분)’가 더 잃을 것 없기에 불한당이 된 남자 ‘현수(임시완 분)’에게 마음을 열고 서로 가까워지면서 의리와 의심이 폭발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개봉 전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받는 쾌거를 얻었다

설경구와 임시완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마지막까지 결말을 알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설경구를 만나 영화에 관해 이야기를 나눠봤다.

액션, 드라마, 로맨스, 코미디, 재난 블록버스터 등 장르를 망라하고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력을 뽐낸 설경구가 영화 ‘불한당’에서 이제껏 선보인 적 없는 전무후무한 나쁜 남자 ‘재호’로 분했다. 단정한 더블 버튼 슈트에 포마드를 바른 헤어스타일. 지금까지의 설경구에게서 볼 수 없었던 비주얼로 새롭게 등장한 설경구는 처음 작품을 접했을 때 출연을 고사했다.

▲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설경구. (제공: CJ엔터테인먼트)

설경구는 “시나리오는 잘 읽히는데 이 작품을 해야 하나 생각했다. 이야기는 다른 이야기인데 자칫 똑같이 포장될 수 있기에 모든 배우들이 왜 이 이야기를 또 하려고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가졌다”며 “그때 변성현 감독이 설득했다. 이야기하면 할수록 솔직한 사람이고, 매력도 느꼈다. 처음 보면 당황할 정도로 솔직하다. 자신 없으면 없다고 하고, 몰라도 아는 척 안 하고. 그런 모습이 믿음이 갔다”고 말했다.

“콘티 작업할 때부터 믿음을 줬어요. 팀한테 이야기 안 했지만 다른 데 가서 이 팀한테 자극받고 많이 배운다고 이야기 했었어요. 감독님이 되게 젊고 경험이 많지 않아요. 촬영 감독님도 자기 팀이 없어서 시간 남은 조명감독 섭외해서 했어요. 모이면 고등학교 공부 못하는 애들 중에 뭐 하나 꽂혀 있는 애들 같았어요. 그래서 촬영장 갈 때 되게 기대됐어요. 그렇다고 현란한 개인기를 발휘하거나 그런 건 아니었지만 현장이 젊었죠.”

‘현수’는 영화 초반, 중반, 후반에 따라 변주하는 캐릭터다. 한마디로 속을 알 수 없다. 이에 대해 설경구는 “너무 한톤으로 가면 재미없을 것 같았다. 속을 모르게 하려고 변형을 줬다”며 “‘이 사람 무슨 생각하는 거야’라고 생각하게 하는 방법의 하나가 뒤죽박죽 어디로 튈지 모르는 캐릭터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수’에게는 진심을 툭툭 보인다. 마지막에 ‘현수’에게 걸걸거리면서 웃어주는 것이 진짜 웃음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1, 2년 전 연기에 대해 반성한 적이 있어요. 너무 쉽게 연기를 대했던 것 아닌가 통렬히 반성했어요. 나에 대해서 내가 힘들더라고요. ‘이렇게 내려와야 하나’ ‘연기를 그만둬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극복 중이에요. 뭐 더 고민해야죠.”

▲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설경구. (제공: CJ엔터테인먼트)

20년 동안 연기해봤지만 그는 아직도 고민 중이다. 설경구는 “나이 먹을수록 (연기할 때 쓸) 카드가 없다. 솔직히 마냥 기다릴 수 없다”며 “다양한 시나리오가 들어오지 않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솔직히 2000년도 초반이 다양하고 좋았던 것 같다. 그 시절이 그립다”고 회상했다.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처음 본 설경구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자책하기도 했다. 그는 “‘재호’가 팍 놔준 캐릭터 같았는데 더 못 놓은 것 같아서 아쉬웠다”며 “도끼 같은 모습이 있고, 흔들리는 모습이 있는데 아닌 척도 너무 못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른 영화랑 차별화된 범죄영화였으면 좋겠어요. 범죄 액션 영화라고 하면 극장 나오는 순간 잊어버릴 수 있잖아요. 욕심이 있다면 여운이 남았으면 좋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