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천지시론
[천지일보 시론] 취임 일주일 맞은 文대통령의 과제
이상면 편집인  |  lemiana@newscj.com
2017.05.16 17:26:4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일주일, 한국 사회는 빠른 속도로 달라지고 있다. 걱정과는 달리 그 어느 대통령보다 또 정권보다 신속하게 자리를 잡아가는 형국이다. 그렇다고 긍정이든 부정이든 평가하기는 아직 이른 것 같다. 과거 대통령을 보좌했던 경험이 한몫했다고나 할까. 불통과 폐쇄의 아이콘이었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의식해서인지 아니면 타고난 성품 탓인지는 아직 가늠하기 어렵지만, 소통과 개방의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국민 곁으로 다가가려는 문 대통령의 출발만큼은 왠지 신선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며, 국민들에게는 아직 낯설고 어색함으로 다가와 그 자체가 격세지감(隔世之感)이며 매일같이 쏟아지는 뉴스거리다.

하지만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이 있듯이, 뭐든지 너무 지나치면 부족함만 못하다는 우려가 기우(杞憂)만은 아닐 것이며, 통치행위에 있어서 예행연습이 없다는 점은 유념해야 할 대목이다. 민주국가에 있어 통치자의 덕목 중에 중요한 것은 개인의 성향이 배재된 중도(中道)요 균형 감각이며 객관성이며 합리성을 전제로 한 소신과 철학 나아가 결단이라야 한다.

‘자기들만의 잔치’라는 말이 있다. 당선과 함께 내뱉은 일성(一聲)이 ‘개혁과 통합’이었다. 개혁이 말 그대로 개혁이 아닌 청산이 돼선 안 된다. 과거청산 적폐청산 등의 표현과 액션은 통합의 가장 큰 저해요소다. 그 단어와 표현부터 청산하지 않고서는 절대 국민대통합은 공염불로 끝날 공산이 크다. 하나의 국민을 둘로 나누고자 하는 계산이 아니라면 아예 생각조차 버려야 한다. 잘못된 역사도 역사는 역사이기 때문이다. 잘된 역사만 챙기고 잘못된 역사는 버려야 한다는 생각은 위험한 발상이며, 획일적이고 편파적인 국정역사교과서를 편찬하려고 했던 박 전 대통령의 의식과 차이점을 찾기가 어렵다. 또 잘잘못의 판단은 누구의 몫인가. 내 생각과 의식과 가치관과 다르다고 잘못된 역사가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판단은 후대에 넘겨야 하고 후대가 판단하게 해야 한다.

통합도 ‘우리들만의 통합’이 돼선 절대 안되며, 생각이 다르더라도 이해하고 설득하고 설명하는 노력의 과정이 곧 통합이고 국민 총화며 진정 국민이 바라는 국민대통합이다. 노력과 희생과 기다림 없이 국민대통합이라는 열매를 거둘 수는 없는 것이다. 임기 내 내가 꼭 이뤄야겠다는 생각에 지나치게 집착하다보면 통합이 아닌 분열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게 될 것이다. ‘급할수록 둘러가라’는 말처럼, 하나하나 고민하고 의논하고 협력하고 설득하는 과정이 절대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취임 일주일을 지켜보면서, 겉으로는 소통과 개방의 모양새를 갖춘 듯 보이지만 실제는 과거 불통과 고집으로 국민들을 고통스럽게 만들었던 전임자의 길을 또 다시 걷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문 대통령이 꿈에서라도 잊지 말아야 할 내용이 있다, 또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이 틀림없다면 꼭 들어야 할 내용이 있다. 문 대통령은 많은 국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리고 이 순간도 그 지지도는 높아가고 있다. 그런 반면 절대 다수가 가장 싫어하고 절대 대통령이 돼선 안되는 후보 중의 한 사람이었다는 사실이다. 이 사실을 인식이라도 한 듯, 취임사를 통해서도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겠다”고 했고, “오늘부터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 분 한 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습니다. 감히 약속드립니다”라는 약속을 거듭 거듭할 때 반대에 섰던 국민들에게 적지 않은 위로가 됐고 감동이 됐었음을 알아야 한다.

취임 후 국민들의 지지 속에 당선된 대통령이기에 그 자체가 대한민국의 힘이고 대통령 자신의 힘이며, 이러한 힘을 온 세계에 과시하는 계기가 됐다. 그 예로 주변국 내지 강대국 정상들의 축하전화를 받을 수 있었으며, 이는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일이며, 나아가 자주권을 확보하는 계기도 됐다. 북한은 이 같은 일련의 상황을 시기라도 하듯, 한반도 문제는 남한은 배제하고 미국과만 하겠다는 북한발 보도를 통해 어깃장을 놓고 있다. 이러한 한반도 내지 국제 정세 속에서 분명한 안보 철학을 다시 한 번 대내외에 천명할 필요가 있으며, 북핵과 사드문제 등 한반도 문제는 대한민국이 주권국으로서 주도권을 가지고 조율할 수 있는 외교 안보 역량과 시스템을 가동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이상면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은지
2017-05-23 08:45:1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과거의 불통과 고집의 아이콘에서 소통
과거의 불통과 고집의 아이콘에서 소통과 화합의 새 시대를 열어갔으면 합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