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남 검찰총장 전격 사의 표명 “소임 다했다 생각”
김수남 검찰총장 전격 사의 표명 “소임 다했다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점심시간에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을 통해 “이제 박 전 대통령 관련 수사도 마무리됐고, 대선도 무사히 종료돼 새 대통령이 취임했으므로, 저의 소임을 어느 정도 마쳤다고 생각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여서 인간적인 고뇌가 컸으나, 오직 법과 원칙만을 생각하며 수사했다”며 “지난 번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집행됐을 때 검찰총장직을 그만둘 생각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 관련 막중한 책무가 부여돼 있었고, 대통령·법무부장관이 모두 공석인 상황에서 총장직을 사퇴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신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