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성직자 복장 입고 사진 한 컷
[포토] 성직자 복장 입고 사진 한 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성소주일을 맞아 서울 종로구 혜화동 가톨릭대 신학대학에서 어린이들이 수단(성직자 복장)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는 등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뉴스천지=박혜옥 기자] 25일 성소(聖召)주일을 맞아 서울 종로구 혜화동 가톨릭대 신학대학이 일반인에게 개방됐다.

‘성소’란 넓은 의미로는 하느님의 부름을 의미하지만, 구체적인 의미로는 성직자나 수도자가 되도록 부름 받은 소명을 뜻한다.

‘성소주일’은 성직자와 수도자, 또는 성직자와 수도자를 지망하는 젊은이(성소자)들을 위해 기도하는 세계 가톨릭의 공통 주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