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편 가르기용 가짜뉴스, 청산해야 할 적폐
[사설] 편 가르기용 가짜뉴스, 청산해야 할 적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에 들어서면서 가짜뉴스(fake news)와 흑색뉴스 경계령이 각 당에 내려졌다. 처음 SNS를 중심으로 가짜뉴스가 출현했을 때 누구도 가짜뉴스가 이토록 사회혼란을 부추길 것이라고 생각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美대선 기간에 각 후보들은 가짜뉴스와 전쟁을 치렀다. 美대선기간 쏟아진 가짜뉴스는 870만건으로 진짜뉴스 736만건보다 130만건 가량 많았다. 그중에는 교황이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등의 다소 황당한 내용도 있었지만 이런 가짜뉴스마저 일반인들은 진짜뉴스와 비슷한 수준으로 믿더라는 것이 수차례의 실험을 통해 밝혀졌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조기 대선을 치르는 우리나라도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특히 IT와 스마트폰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국민들은 수시로 쏟아지는 가짜뉴스에 무심코 노출되고, 특히 언론이 이를 보도할 때는 당연히 사실로 받아들인다.

최근 기독교대변지 K일보는 지난달 각 당 캠프 관계자를 초청해 K일보 빌딩에서 진행한 기독교공공정책 토론회에서 “대선후보들이 사이비종교규제법을 만들기로 약속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그러나 본지 확인결과 어떤 후보나 관계자도 그런 발언을 한 사실이 없었다. 개신교와 해당 언론사에서 배척하는 특정종단을 염두에 둔 사실상의 가짜뉴스였다. 그러나 독자들은 기독교대변지라 할지라도 수많은 사람들이 참석한 행사를 악의적으로 호도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지 못하고 해당 뉴스를 접했을 것이고, 이미 사실로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이런 상식적이지 않은 일이 멀쩡한 일간지에서 빚어진다는 사실이 안타깝고 부끄러울 뿐이다.

전문가들은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 이유가 ‘편 가르기’에 유용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독자 혹은 네티즌에게 자신이 의도하는 바를 편향적으로 주입시키기 용의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편 가르기식 정보를 자주 접한 독자는 실제 나와 다른 사람의 생각은 수용하지 않는 ‘확증편향’이 생기고 그로 인해 생각이 분열되고,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크게는 나라가 분열되는 사태까지 초래될 수 있다고 하니, 가짜뉴스야말로 가장 시급히 청산해야 할 적폐가 아닌가 싶다. 일부에선 가짜뉴스가 아닌 조작뉴스라고 불러야 한다고도 주장한다. 가짜뉴스에는 악의적 의도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언론의 기본사명은 ‘진실보도’다. 진짜 언론이라면 ‘가짜뉴스’로 사회 혼란과 분열을 부추기는 짓만은 말아야 한다.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한 편 가르기용 가짜뉴스는 피해자가 양산된다는 측면에서 더더욱 언론은 가짜뉴스를 생산해선 안 된다. 언론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건 이 땅에 민주화 정착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해 온 이들이 경험한 진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