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문재인 비방 질문’ 여론조사기관 대표 소환조사
검찰, ‘문재인 비방 질문’ 여론조사기관 대표 소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검찰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에게 불리한 내용으로 인식될 수 있는 여론조사를 한 혐의를 받는 조사기관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성규 부장검사)는 여론조사기관 K사 대표 A씨를 최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K사는 지난 3월 말 ‘노무현의 640만불 재수사’, ‘노무현 정부 때 유병언 빚 탕감’ 등 표현이 담긴 질문이 포함된 여론 조사를 한 혐의를 받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여론 조사를 할 때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게 편향된 어휘나 문장을 사용해 질문하는 행위를 금지한다.

검찰은 또 지난달 28일 한 차례 소환조사를 한 여론조사 전문가인 서울의 한 사립대 이모(75) 석좌교수를 이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

앞서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 교수와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 A씨 등 3명을 불법 여론조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관위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 3월 28~29일 여론조사를 하면서 문 후보에게 불리한 어휘와 문장을 사용하는 등 불법 여론조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문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제시한 후 각 질문에 따라 지지도가 변화하는지 여부를 물어보는 방법으로 설문지를 구성해 낙선 목적의 사전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14일 K사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이어온 검찰은 이 교수에 이어 염 의원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