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미 내곡동 집 떠나며 남긴 글 보니… “이제는 안녕”
신소미 내곡동 집 떠나며 남긴 글 보니… “이제는 안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소미 (출처: 신소미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신소미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전 주인으로 알려졌다.

신소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의 마지막… 내곡동 집… 참 많은 일들과 함께 했는데 오늘이 마지막… 두 딸들 시집보내고 이제는 안녕~~~고마웠구 즐거웠구 행복했구…또다시 내곡동 집 같은 곳을 만날 수 있을지… 율아 이제 내곡동 이모는 없단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신소미는 미국 워싱턴 D.C.Mount Vernon College 졸업한 뒤 1995년 미스코리아 워싱턴 미 출신이다.

강제규 감독의 영화 ‘은행나무 침대’에서 단역으로 데뷔해 드라마 ‘아씨’ ‘종이학’ ‘부모님 전상서’ ‘변호사들’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