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41% 안철수 30% 홍준표 9%… 양자구도 ‘흔들’
문재인 41% 안철수 30% 홍준표 9%… 양자구도 ‘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DB

“갤럽, 文 비해 변동 여지 큰 편”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격차가 11%포인트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고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했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문 후보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41%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안 후보는 전주보다 7%포인트 떨어진 30%에 그쳤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3.1%포인트) 밖으로 벗어난 것은 4월 첫주 이후 3주 만에 처음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7%에서 9%로 2% 상승했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에서 4%로 1% 올랐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전주와 변동없이 3%의 지지를 받았다.

안 후보의 지지도는 남성(40%→35%)보다 여성(34%→25%)에서 하락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TK)이 지난주 48%에서 23%로 절반이 떨어졌고, 대전·세종·충청(42%→29%)과 인천·경기(38%→28%)에서도 하향세를 보였다. 연령별에서 50대 지지율이 지난주 51%에서 40%로 가장 크게 내려갔다.

갤럽은 “4월 들어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며 급부상한 안 후보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해 선두 주자인 문 후보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이었다”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지지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앞으로도 계속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는 64%가 ‘그렇다’고 했고, 34%는 ‘상황에 따라 바꿀 수 있다’고 답했다. 홍 후보(69%), 안 후보(68%), 문 후보(65%)는 지지자들의 3분의2 가량이 계속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심 후보(40%)와 유 후보(28%) 지지층의 충성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목표할당 사례수는 지난 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지역·성·연령별 가중 처리한 인원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사다마 2017-04-21 22:56:50
차라리 지나가는 개에게 후보자리 주면 어때요? 상대의 약점을 까고 또 까서 대통령이 되면 !!!! 그땐 국민들에게 까일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