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문재인 41% 안철수 30% 홍준표 9%… 양자구도 ‘흔들’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7.04.21 15:01:3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DB

“갤럽, 文 비해 변동 여지 큰 편”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격차가 11%포인트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고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했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문 후보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41%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안 후보는 전주보다 7%포인트 떨어진 30%에 그쳤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3.1%포인트) 밖으로 벗어난 것은 4월 첫주 이후 3주 만에 처음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7%에서 9%로 2% 상승했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에서 4%로 1% 올랐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전주와 변동없이 3%의 지지를 받았다.

안 후보의 지지도는 남성(40%→35%)보다 여성(34%→25%)에서 하락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TK)이 지난주 48%에서 23%로 절반이 떨어졌고, 대전·세종·충청(42%→29%)과 인천·경기(38%→28%)에서도 하향세를 보였다. 연령별에서 50대 지지율이 지난주 51%에서 40%로 가장 크게 내려갔다.

갤럽은 “4월 들어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며 급부상한 안 후보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해 선두 주자인 문 후보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이었다”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지지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앞으로도 계속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는 64%가 ‘그렇다’고 했고, 34%는 ‘상황에 따라 바꿀 수 있다’고 답했다. 홍 후보(69%), 안 후보(68%), 문 후보(65%)는 지지자들의 3분의2 가량이 계속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심 후보(40%)와 유 후보(28%) 지지층의 충성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목표할당 사례수는 지난 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지역·성·연령별 가중 처리한 인원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호사다마
2017-04-21 22:56:5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차라리 지나가는 개에게 후보자리 주면
차라리 지나가는 개에게 후보자리 주면 어때요? 상대의 약점을 까고 또 까서 대통령이 되면 !!!! 그땐 국민들에게 까일건가?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