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안에 가족이 있어요. 제발 빨리…”
“저 안에 가족이 있어요. 제발 빨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목포=김빛이나 기자] 세월호 선내 수습작업 나흘째인 21일 오후 세월호 미수습자 조은화양의 어머니 이금희씨가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열린 미수습자 가족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날은 점점 더워지고 미생물 번식도 늘어날 것인데 아직 배 안에 가족이 있다”며 “우리는 빨리 가족을 찾고 싶은 심정이다. 해수부와 선조위는 안전성과 신속성을 따져서 더 나은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