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4대강 피해조사와 복원위원회 구성”
심상정 “4대강 피해조사와 복원위원회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제공: 정의당 경남도당)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4대강 피해조사와 복원위원회를 즉각 구성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경남 창원시를 방문하고 오전 11시 반송시장 유세를 시작으로 S&T중공업 방문 후 낙동강경남네트워크 정책 협약식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었다.

또한 “낙동강경남네트워크 정책협약은 ▲4대강 보 철거와 재자연화 ▲낙동강 하구둑 개방과 생태계 복원 ▲식수원으로서의 낙동강 복원 ▲수자원공사의 역할과 기능조정으로 물관리체계 혁신을 이루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후보는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낙동강네트워크간 정책 협약식에서 “2015년 8월 낙동강 내수면어민 총연합회는 낙동강 하구둑과 보를 해체하라는 수상시위를 벌였다”며 “낙동강 보건설은 사업한 지 몇 년 만에 어민들의 생존권을 빼앗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3일 영남권 시민과 어민·농민 334명이 정부를 상대로 8개 보 개방과 보 설치에 따른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을 제기했다”며 “소송액은 상징적으로 50만원이었지만 인간과 자연이 함께하는 낙동강이 왜 필요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은 우리의 역사이기도 하다”며 “4대강의 복원은 자연의 복원인 동시에 역사의 복원이며 강의 역사와 사람의 역사는 하나”라고 말했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낙동강네트워크 정책 협약식. (제공: 정의당 경남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