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시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 앞에서도 오리발 내미는 일본 정부
[천지일보 시론]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 앞에서도 오리발 내미는 일본 정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는 속담이 있다. 간단히 말해 어떤 일이든 초장에 잘 잡고 해결해야 한다는 말이다. 거짓말도 마찬가지다. 한 번의 거짓말이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나중에는 눈덩이처럼 커져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를 때도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애초에 거짓말을 하거나 오리발을 내미는 일 따위를 하지 않는 것이지만 말이다.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거짓말을 하게 됐다고 치자. 일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고백하는 길이다. 허나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기에 용기가 필요하다. 물론 용기에 앞서 ‘양심’이라는 것이 먼저 자기 내면에서 발동해야 이 또한 가능한 일이다.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자가 진정 용기 있는 자라는 말이 허투루 나온 것은 아니다.

최근 일본군 부대가 인도네시아에 위안부를 끌고 가 난폭한 수단으로 위협했다는 내용의 전범재판 기록이 공개됐다. 물론 이번에도 일본 정부는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연행한 사실을 부정하고 있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국립공문서관과 법무성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공문서 19건, 182점을 지난 2월 일본 정부 내각관방에 제출했다. 제출된 공문서는 태평양전쟁 후 도쿄재판과 B·C급 전범 재판의 기록들로 1999년 일본 법무성에 이관돼 보관돼 온 것이다. 이 중 눈에 띄는 것은 ‘바타비아(자카르타의 옛 명칭) 재판 25 사건’이라는 자료다. 이 자료에는 일본 해군의 인도네시아 특별경찰대 전 대장이 전후 일본 법무성 관계자에게 “200명 정도의 부녀를 위안부로 오쿠야마 부대의 명령에 따라 발리 섬에 데리고 들어갔다”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또 ‘폰차낙(인도네시아 지명) 재판 13호 사건’의 판결문에는 “다수의 부녀자가 난폭한 수단으로 위협당했다”는 증언이 포함돼 있다.

이들 문서는 위안부 문제의 정부 조사에 필요한 문서라는 학자와 시민단체의 지적을 받아들인 법무성이 해당 문서의 복사본을 내각관방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문서 대부분을 발견한 하야시 히로후미 간토대(근현대사) 교수는 이들 공문서에 대해 “군이 강제적으로 위안부를 동원한 것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으며, 도노무라 마사루 도쿄대(일본근대사) 교수 또한 “(이번에 확인된 공문서에는) 점령지에서 벌어진 다수 사례에 대해 구체적인 상황이 적혀 있다. 정부는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기술’이라는 게 무엇인지 명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렇듯 위안부 강제연행 등에 대한 명확한 근거가 나오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그동안 내각관방이 수집한 공문서만 해도 이번 자료들을 포함 317건에 달하지만 강제연행을 입증하는 자료는 아니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일본의 양심 있는 일부 학자들은 군이 강제적으로 위안부를 동원한 사실이 사료와 연구로 이미 확인됐다며, 일본 정부는 이를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하지만 애석하게도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일부 양심 있는 학자들의 입을 빌려서만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명약관화하게 드러난 증거들을 가지고 일본 정부에 강력히 항의해 사과를 받는 것은 이제 한국 정부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다. 민간단체, 시민단체 등 국민의 힘으로만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국민과 정부가 함께 나서서 해결해야 할 문제인 것이다.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행동으로는 그 어떤 것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거짓을 지어내기 좋아하고 오리발은 5분 대기조마냥 항시 대기 중인 이들에게 ‘진실’을 기대하기란 하늘의 별따기보다 어려우니 강하게 나가야 한다. 지치지 않고, 끊임없이 그들의 지난 과오를 드러내야 한다. 역사를 전면부인하고 왜곡하려 한다면 머지않아 역사의 심판을 받는다는 것을 그들 또한 깨달아 알아야 할 것이다.

역사 앞에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사람의 도리요, 나아가 전 인류와 공존하며 살아가야 할 한 국가로서의 의무임을 알아야 한다.

증거가 명백함에도 계속해서 자신들이 저지른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뻗대기로 일관한다면 이제 남은 것은 국제사회의 외면뿐임을 인식하고, 많이 늦은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인류 앞에 무릎 꿇어야 한다. 그것이 자연의 순리이고 이치임을, 자연의 이치를 거슬러서는 절대 살아갈 수 없음을 잊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