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비주얼뉴스 > 카드뉴스
[사가지-만우절 특집] 외 맛춤뻡 않지키는대?
이솜 기자  |  som@newscj.com
2017.03.31 19:52:5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한국인이라도 해도 맞춤법을 지키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에 대표적으로 실수가 잦은 맞춤법 4가지를 소개합니다.

1. 바람/바램
(1)우리의 바람이 드디어 이뤄졌다.
(2)우리의 바램이 드디어 이뤄졌다.

‘바라다’에서 온 ‘바람’이 맞는 표현. ‘바램’은 ‘바래다’로부터 온 표현인데 이는 ‘볕이나 습기를 받아 색이 변하다’는 뜻입니다.

2. 하던지 말던지/하든지 말든지
(1)올림머리를 하던지 말던지 알 바 아니다.
(2)올림머리를 하든지 말든지 알 바 아니다.

‘~든, ~든지’가 선택의 뜻으로 맞는 말. ‘~던, ~던지’는 과거의 표현 (ex. 그가 자주 하던 올림머리)

3. 금새/금세
(1) 1월이 엊그제 같은데 금새 3월이다
(2) 1월이 엊그제 같은데 금세 3월이다

‘지금 바로’의 뜻을 가진 ‘금세’가 맞는 표현으로 금세는 ‘금시에’가 줄어든 말입니다. ‘금새’는 물건 값의 비싸고 싼 정도를 뜻합니다.

4. 있다가/이따가, ~데로/대로
(1)있다가 이솜 기자가 오는 데로 치킨을 시켜줘라
(2)이따가 이솜 기자가 오는 대로 치킨을 시켜줘라

‘이따가’는 ‘조금 지난 뒤에’라는 시간의 뜻을 가진 부사며 ‘있다가’는 ‘있다+다가’로 장소와 함께 사용합니다. (ex. 치킨집에 있다가 온다는데?)

‘대로’는 ‘어떤 상태나 행동이 나타나는 그 즉시’의 시간의 뜻. ‘데로’는 장소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ex. 깊은 데로 가라)

[관련기사]

이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