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당신은 어떤 띠인가요?
[생활 속 종교문화] 당신은 어떤 띠인가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동양 문화권에서는 예부터 나이를 띠로 말하는 문화가 있다. 이를테면 소띠, 양띠, 닭띠, 말띠 등이다. 띠동갑이라는 말도 여기서 유래됐다.

이 띠에서 나오는 동물들은 땅을 지키는 열두 신장인 ‘십이지신’에 해당한다. 십이지신은 12방위를 나타내는 신으로, 얼굴은 호랑이·토끼·용·뱀·말·양·원숭이·닭·돼지·개·쥐·소 등 동물 모습이지만 몸은 사람과 같은 형상을 띤다. 이러한 십이지신은 약사신앙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십이지신은 불교의 경전인 약사경(藥師經)을 외우는 불교인을 지키는 신장(神將)으로 묘사된다. 선덕여왕 때 밀본법사(密本法師)가 약사경을 읽어 병을 고쳤고, 김유신 장군은 약사경을 호지(護持)하는 이인(異人)과 교분을 나눴다는 기록이 있다.

십이지신은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의 순서다. 쥐, 소,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돼지를 말한다. 여기서 각 동물에 해당하는 의미가 있다.

쥐는 부와 다산과 풍요를 상징한다. 소는 근면과 성실, 인내심 또 어리석고 둔함을 나타낸다. 호랑이는 길흉화복, 토끼는 다산과 풍요, 용은 신통한 능력을 상징한다. 뱀은 다복과 다산을 의미하지만 사악함을 상징하기도 하며, 말은 역병을 물리치는 역할을 하고 강인함을 상징한다. 양은 좋은 운수를 의미하며 착함과 아름다움을 상징한다. 원숭이는 재주 많음과 영리함을 상징하지만 신중하지 못함을 나타내기도 하며 닭은 성실함과 고집이 세다는 것을 상징한다. 개는 주인을 섬긴다는 뜻이 있고, 돼지는 재산과 복을 상징하지만 때로는 더럽고 게으르다는 것을 나타내기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