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4차 산업혁명 기술세미나’ 시행
서부발전 ‘4차 산업혁명 기술세미나’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서부발전이 21일 태안 본사 컨벤션홀에서 4차 산업혁명과 관련 ‘다가온 미래, 4차 산업혁명 기술세미나’를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정하황)이 21일 태안 본사 컨벤션홀에서 4차 산업혁명과 관련 ‘다가온 미래, 4차 산업혁명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외부 전문강사가 초빙돼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비즈니스 및 기술 트렌드’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산업혁명 동향,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증강·가상현실(AV/VR) 등 주요 기술에 대한 발표와 발전분야 도입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서부발전은 이번 4차 산업혁명 기술세미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동향 및 주요 기술에 대한 전 직원들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스마트발전소 구현의 공감대를 형성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부발전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 및 스마트발전소를 구현하고자 빅데이터 기반 발전설비 M&D(감시 및 진단) 센터 구축, 3D 모델을 활용한 O&M 가상정비체험 시스템 개발, 드론을 활용한 고소·사각지대 점검 등 지속적인 업무 혁신을 수행 중이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ICT 신기술 뿐만 아니라 발전분야 업무혁신 및 운영 효율화를 도모할 수 있는 융복합 기술을 추가 발굴 및 도입함으로서 국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