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대우조선, 자율적 합의 없으면 워크아웃·법정관리도 고려”
임종룡 “대우조선, 자율적 합의 없으면 워크아웃·법정관리도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과 관련해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임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등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자율적 합의가 없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5년 10월 발표한 지원대책에도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어 송구하다”며 “채권 금융기관이 안게 되는 부담, 실물경제 영향을 감안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을 지원하는 것이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고려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현 정부와 다음 정부 등 정치적으로 고려해 대응할 문제는 아니다. 대우조선의 유동성 상황이 여의치 않은 만큼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또 “대우조선과 관련해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2015년 10월에 4조 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이후 또다시 추가 지원에 나서게 됐다.

올해 대우조선이 상환해야 하는 회사채는 9400억원에 이른다. 당장 4월 4400억원 규모의 채권을 상환해야 하고, 7월 3000억원, 11월 2000억원이 남은 상태다.

금융당국은 대우조선의 가용자금이 총 7000억원에 이르기 때문에 상반기는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7월부터는 유동성 위기에 몰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오는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