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에 가면 이런 신들이… 불교 ‘시왕도’
지옥에 가면 이런 신들이… 불교 ‘시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웹툰 신과 함께로 만나는 지옥의 왕들’ 전시회가 21일 서울 호림박물관 신사 분관에서 개막한 가운데 ‘송제대왕도’ 작품이 전시돼 있다. 송제대왕은 명부의 시왕 중 세 번째 왕으로 명부에서 죽은자가 세 번째 맞이하는 칠일간의 일을 관장하는 관리다. 송제대왕은 대해(大海)의 동남쪽 아래의 대지옥에 거주하면서 대지옥 안에 별도로 16지옥을 둬 죄의 가볍고 무거움에 따라 죄인을 각각의 지옥으로 보내는 일을 맡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웹툰 ‘신과 함께’로 보는 지옥 왕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불화 ‘시왕도(十王圖)’가 만화가 주호민 작가의 웹툰 ‘신과 함께’를 만났다.

‘웹툰 신과 함께로 만나는 지옥의 왕들’ 전시회가 21일 서울 호림박물관 신사 분관에서 개막했다. 불교 경전에 등장하는 저승과 이승, 그리고 한국 토속신앙을 만화로 재밌게 표현해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주호민(36)씨의 웹툰 ‘신과 함께’와 조선 후기 불화 ‘시왕도(1764)’를 연계해 마련한 전시다.

전시는 다소 해석이 어려운 불교 회화의 도상 옆에 웹툰 그림과 설명이 붙어 관람자들의 원활한 이해를 돕고 있었다. 많은 사람의 염원과 이상, 삶을 여러 도상으로 표현한 불교미술은 이해하기 어려운 작품들이 많다. 그래서 불화는 불교를 깊이 이해하고 있어야 비로소 즐길 수 있는 예술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이에 호림박물관은 일반인들이 불교미술을 보다 가깝게 여길 수 있도록 주호민 작가의 웹툰 ‘신과 함께’를 불화 설명에 도입했다. 그중에서도 한국 불교회화의 중요한 장르이자 사후세계에 대한 염원이 담긴 ‘시왕도(十王圖)’를 이해하고 즐기기 쉽도록 웹툰으로 설명하는 전시기법을 활용했다.

▲ ‘웹툰 신과 함께로 만나는 지옥의 왕들’ 전시회가 21일 서울 호림박물관 신사 분관에서 개막한 가운데 ‘지장시왕도’ 작품이 전시돼 있다. 전시는 다소 해석이 어려운 불교 회화의 도상 옆에 웹툰 그림과 설명이 붙어 관람자들의 원활한 이해를 돕고 있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시왕도는 저승 세계를 관장하는 10명의 왕인 ‘시왕(十王)’을 그린 그림이다. 죽어서 심판을 받는 곳을 명부(冥府)라 하는데, 명부로 가는 도중 차례로 시왕을 만난다. 7일 진광대왕, 14일 초강대왕, 21일 송제대왕, 28일 오관대왕, 35일 염라대왕, 42일 변성대왕, 49일 태산대왕, 100일 평등대왕, 1년 도시대왕, 3년째에는 오도전륜대왕 순이다. 시왕들은 죽은 인간의 생전 죄를 심판한다.

지장보살과 시왕을 한 화폭에 넣는 ‘지장시왕도’도 있다. 지장보살은 지옥에서 고통 받는 중생을 구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언뜻 승려와 같은 형상에 한 손에는 석장(錫杖), 한 손에는 여의주(如意珠)를 들고 있는 자비로운 보살의 모습이다.

호림박물관 시왕도는 10명의 왕을 각각 한 폭에 그려 총 10폭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전시는 9월 30일까지 개최된다.

▲ ‘웹툰 신과 함께로 만나는 지옥의 왕들’ 전시회가 21일 서울 호림박물관 신사 분관에서 개막한 가운데 ‘변성대왕도’ 작품이 전시돼 있다. 변성대왕은 인간이 죽은 지 42일째 만나게 되는 왕으로, 도산지옥을 관장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