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현 비호 사랑의교회 교인 2심서도 ‘유죄’
오정현 비호 사랑의교회 교인 2심서도 ‘유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한흠 친서 위조 루머 퍼트려
국과수 “옥한흠 편지 위조 아냐”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옥한흠 목사의 오정현 목사에 대한 불신을 담은 것으로 교계에 공개되 파란을 일으켰던 편지가 위조라고 주장한 사랑의교회 신도가 2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최근 옥 목사의 편지가 가짜라고 주장한 교인의 항소를 기각했다. 아울러 이 교인을 상대로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가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1심 형량인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그대로 선고했다.

논란이 된 편지는 지난 2011년 아들 옥성호 집사에 의해 발견됐다. 옥 집사는 자신의 모든 행동이 옥한흠 목사의 허락을 받은 것이라고 말하는 오정현 목사의 주장이 잘못된 것임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지키겠다며 이 편지를 2013년 공개했다.

옥한흠 목사는 편지에서 오정현 목사를 향해 “나는 오(정현) 목사와 만나 다음 몇 가지 질문을 통해 너의 진심이 어디에 있는지, 너의 정체가 정말 무엇인지 다시 한 번 확인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렇지 않고는 내 속에 소리 없이 쌓이는 불신의 먼지를 털어 낼 수 없을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아울러 오 목사의 권력밀착, 특정 대통령 정책지지 발언, 공산권과의 선교협의, 부자교회의 허세 이벤트 등 행위를 비판하며 10가지 항목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편지가 공개되자 오 목사 측은 즉각 반발했다. 오정현 목사는 진술서를 통해 “소수인들이 고 옥한흠 목사와의 신뢰 관계를 폄하하고 있다. 소천하기까지 고 옥한흠 목사와의 신뢰관계는 변함이 없었다”며 옥 목사와 자신과의 ‘신뢰’에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2008년 6월에 고 옥한흠 목사로부터 옥성호 집사가 주장하는 이메일이나 서신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 목사를 지지하는 일부 교인들은 편지가 조작됐다고 소문을 퍼트렸다. 이에 옥 집사 측과 오 목사 측은 법적 공방을 시작했다. 재판부는 1심에서 옥 집사 측의 손을 들어줬으나 오 목사 측의 항고가 이어졌다. 결국 편지가 발견된 노트북은 진위 여부를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수사 의뢰가 맡겨졌다. 국과수는 편지가 조작된 흔적이 없다고 결론지었고, 2심 재판부도 국과수의 수사 결과를 인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