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결혼식 참석 친밀도가 결정… 축의금 5만~7만원이 적정
미혼남녀, 결혼식 참석 친밀도가 결정… 축의금 5만~7만원이 적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미혼남녀 10명 중 7명은 청첩장을 받아도 결혼식에 꼭 참석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결혼식 축의금 액수는 5만~7만원 선이 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달 20∼30대 미혼남녀 438명을 대상으로 ‘결혼식 참석 및 초대’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상당수인 63%가 “청첩장에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 중 ‘약간 그렇다’는 58%, ‘매우 그렇다’는 5%로 나타났다. 청첩장을 받아도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고 대답한 사람은 37%였다

응답자 중 74%는 “청첩장을 받아도 결혼식에 꼭 참석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결혼식 참석 여부는 ‘친밀도’(78%)에 따라 결정했다. 친밀도 없는 ‘관계의 애매모호함’(35%)이 청첩장이 부담되는 주된 이유였다.

축의금 액수도 ‘친밀도’(79%)에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에 따라서’(12%), ‘경제적 상황’(4%), ‘당사자에게 받았던 액수에 따라서’(4%) 순이었다.

‘적정 축의금 액수’에 대해서는 58%가 ‘5만∼7만원’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3만∼5만원(25%), 7만∼10만원(6%), 10만∼13만원(5%), 15만∼20만원(4%)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