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인천/경기
[인천] 황 권한대행, 소래포구 화재현장 방문
김미정 기자  |  jeong30f@newscj.co.kr
2017.03.21 11:20:2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난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인천 소래포구 화재 현장에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발생 현황 및 복구대책’ 현안에 대해 듣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인천 “소래포구, 국가어항으로 지정 요청”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20일 오후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을 찾아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했다.

지난 18일 소래포구 종합어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좌판 332개 전소, 점포 41개 부분소실등 6억 50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황 권한대행은 현장에 마련된 ‘남동구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에서 국민안전처·행정자치부·중소기업청장 및 인천시장과 남동구청장, 인천지방경찰청장, 소방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발생 현황 및 복구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장석현 남동구청장은 “이 지역은 2014년 말에 ‘국가 예비어항’으로 지정됐으나 아직 답보상태다. 이 부분이 해결된다면 소래포구 어시장의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소래포구 어시장을 ‘국가어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도 “소래포구는 수도권이나 외국에서도 관광객이 많이 오고 있다”며 “화재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국가어항으로 지정해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노력하겠다. 무엇보다 피해 상인들이 빨리 안정을 취하도록 국민안전처·행정자치부·중소기업청 관계부처는 인천시와 함께 복구에 힘써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경찰은 화재 발생원인 밝혀 법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엄정히 조치하라”며 “복구를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 간 정보를 현장에 소상히 알리고 소통할 것”을 요구했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긴급재난 안전자금으로 등록 사업자에게는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점포당 최대 7000만원을 저리로 지원해 피해 상인이 최대한 빨리 안정을 되찾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지난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유정복 인천시장 및 관계자들과 함께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을 만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어 정문호 인천소방본부장은 “전통시장의 특성상 화재 방재를 위해서는 화재강화 천막보호가 최선의 대안이다. 구조상 스프링클러나 다른 소화 설비를 설치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많다”며 “시장에는 ‘보이는 수화기’와 ‘비상소화전함’ ‘호스릴소화설비 등을 보강하고 소방대원의 새벽시간대 근접배치와 순찰강화 방안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보고했다.

정 소방본부장은 화재원인 분석 및 감식 결과에 대해서는 “현장감식은 끝났고 변압기는 철거가 진행되는 과정에 있어 조속히 발화점을 찾아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답했다.

이승훈 소래포구 어시장 대구상회 대표는 “시장 일부만 불이 났기에 나머지 상가는 정상운영하고 있다”며 “제철 싱싱한 해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즐기고 시장 상인들에게 힘이 되도록 많이 찾아와 달라”고 전했다.

황 권한대행은 “최근 재래시장의 크고 작은 화재로 인해 많은 재산피해가 생기고 있다. 상인들의 삶의 터전인 시장에서 많은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더는 이런 후진적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인천시와 국민안전처·행정자치부·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한편 인천시 재난안전본부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안전처가 지원한 10억원을 소래포구 재래어시장에 대한 긴급 복구에 투입하기로 했다.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