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민주, 朴 전 대통령 메시지 비판…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다”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7.03.21 10:59:4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날 검찰에 출두해 포토라인에서 밝힌 메시지 관련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마음속에 국민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다.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파면 선고 열하루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되어 포토라인 앞에 섰다”며 “스스로 검찰과 특검의 대면조사를 거부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100장이 넘는다는 검찰의 예상 질문이 박 전 대통령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뚫고 얼마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청와대와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묵살한 검찰의 현재 수장이 바로 박 전 대통령이 임명한 김수남 검찰총장이란 사실을 전 국민은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어 “국회 청문회와 검찰 조사에서 줄곧 발뺌과 모르쇠로 일관했던 국정농단의 부역자들이 박영수 특검 조사에서 술술 자백하는 모습을 국민들은 지켜봐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13가지 범죄 피의자로서 ‘자연인 박근혜’에 대한 엄정한 조사와 수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 진실에 대한 더 이상의 공방이 없도록 해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검찰의 ‘예봉(銳鋒)’이 말잔치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