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 철회하는 이유는?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신청 철회하는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 ‘탁월한 보편적 가치’ 미흡 평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등재신청이 철회된다.

21일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올해 7월 개최되는 제41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해오던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코모스)로부터 등재불가 심사 결과를 받아 관련전문가·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등재 신청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양도성은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지난해 1월 제출했으며, 그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아왔다. 심사 최종단계인 전문가 패널 심사에서 진정성과 완전성, 보존관리계획 등은 충분한 요건을 갖췄으나, 세계유산인 타 도시성벽과의 비교연구에서 한양도성이 갖는 탁월성을 충분히 드러내지 못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 기준에 따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전체적으로 충족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각 국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2016년 10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심사건수(45건→35건) 및 국가별 신청건수(연 2건→1건)를 축소했다. 또한, 이코모스에서는 패널심사를 강화하는 등 심사가 엄격해지는 추세다.

문화재청은 “이번 등재신청 철회를 계기로 등재신청서 작성에 있어 더 면밀하고 충분한 연구와 검토를 거쳐 우리나라 신청 유산의 등재 가능성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