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에 선보인 ‘십자가의 길’ 전시회
사순절에 선보인 ‘십자가의 길’ 전시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전시장을 찾은 한 수녀가 김민정 작가의 작품(영광의 면류관)에 관심을 보이며 관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김민정(쥴리아) 작가가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명동 갤러리1898에서 ‘십자가의 길’이란 주제로 개인전을 열고 있다. 김 작가는 사순절 기간에 예수님이 사형선고 받으시고 무덤에 묻히시기까지의 14처를 현대적인 표현 기법으로 재구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각 처마다 화면 중앙에 원형 이미지를 표현, ‘성체’의 뜻을 드러냈고 배경은 성모 마리아의 망토를 뜻하는 푸른색을 썼다. 원형의 테두리 5단 묵주알은 십자가 길에서 함께하셨던 마리아의 아픔과 괴로움을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