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워터포차일드 캠페인 실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워터포차일드 캠페인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물의 날을 맞아 진행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워터포차일드 캠페인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케냐 아동들이 물 긷는 과정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하고 있다. (제공: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글로벌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오는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 광장에서 식수∙위생지원을 위한 Water for child(워터포차일드) 캠페인을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진행한다.

워터포차일드는 물 부족 국가의 식수 및 위생사업 지원을 위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캠페인으로 이번 행사를 통해 물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아동들의 어려운 상황을 직접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및 트릭아트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극심한 가뭄으로 물이 부족한 케냐의 아동이 실제 물을 긷는 과정을 영상으로 제작해 많은 시민들이 물 부족 국가의 심각성을 가상현실로 체험할 수 있도록VR체험존을 마련했다.영상 내레이션은 빅스레오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또한 케냐 지역의 물 웅덩이를 구현한 트릭아트존을설치해 물 긷는 아동들이 처한 위험한 환경에 대해 알릴 예정이다.

행사 첫 날인 20일에는 시민들에게 아프리카 물 부족 사태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식수 사업 지원의 시급함을 알리기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임직원 및 영락 유치원 어린이들이 청계천 일대에서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이제훈 회장은 “아프리카 아동들은 물 부족으로 깨끗하지 않은 물을 마시고, 물 긷는 곳이 집과 멀어 생활 전반에서 무수한 어려움을 겪는다”며“세계 모든 아동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며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워터포차일드’ 캠페인을 통해 아프리카 등 물 부족 국가 아동 4만여 명을 대상으로 식수펌프, 물탱크 등을 설치 했으며, 지금까지 총 2억 5천여만원 규모의 식수지원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모금된 후원금으로는 아프리카 케냐와 가나에 식수펌프와 위생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