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 전 대통령 법·원칙 따라 철저 수사해야”
추미애 “朴 전 대통령 법·원칙 따라 철저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최고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것과 관련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조차 하지 않았던 검찰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여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일각에서 박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가 뇌물죄인지 강요죄인지 논란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굳이 정리하자면 박 전 대통령의 죄는 뇌물을 강요한 것이고 강요로 뇌물을 주고 받은 죄이므로 결국 뇌물죄다. 강요나 협박으로 뇌물이 오고간 거 역시 뇌물 수수죄라는 게 대법원 판례로 확립돼 있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연루된 대기업들은 뇌물죄인지, 강요죄인지 이분법적으로 보고 상대적으로 낮은 처벌을 받으려는 생각을 접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도) 탄핵된 마당에 과거 정경유착을 깨끗이 털고가겠다는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