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청년 창업 적극 지원에 나서
세종대, 청년 창업 적극 지원에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월 세종대학교에서 진행된 청년 창업캠프에 참가한 예비창업자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구)가 청년 실업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청년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세종대는 융합창업기업가센터를 설치해 4차 산업혁명시대 IT 기술과 콘텐츠의 융합영역에서 본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국내 시장규모의 한계를 극복하고, 창업 초기 단계부터 해외시장을 목표로 하는 VR, AR, 홀로그램 분야 기술 창업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지역창업 선도역량 및 특성화 모델을 개발해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낙후된 구도심을 융합에 기반한 혁신적 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외부 지원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세종대는 2016년 4월부터 SK그룹 ‘청년비상 프로젝트’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창업캠프 및 청년아이디어 경진대회 등을 개최하고 있다.

세종대는 지난 2월 SK청년비상 청년창업캠프를 진행했다. 창업캠프에서는 ▲성공 벤처기업인 특강 최근 뜨는 창업아이템 정보 Quick Run Challenge(팀원끼리 지정된 포스트를 돌며 미션을 수행하는 활동형 교육) 아이디어 찾아서 사업계획서 써보기(창업 전문가의 멘토링 제공) 등의 교육을 실시했다.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 61명의 교내외 대학생들이 참가한 창업캠프에서 대상을 차지한 ‘엄마밥줘’ 팀에게는 상금과 멘토링 및 코칭 그리고 융합창업기업가센터 사업과 연계한 창업 아이템 개발과정 지원 등이 제공된다. 작년 2월에 실시된 2회 세종창업캠프에서 우수 참가자로 선정된 2팀의 경우 현재 ‘Nine VR’과 ‘This abled’라는 이름으로 창업 기업으로 활동하고 있다.

신구 총장은 “이번 캠프를 통해 대학생들이 창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등 실제 창업 과정에서 필요한 관련 교육을 받았다. 학생들은 도전정신과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에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