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서 친환경차 선도도시 홍보
[광주]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서 친환경차 선도도시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장현 시장 “친환경차는 선택 아닌 필연적 길”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광주의 친환경자동차 정책을 대내외에 소개했다.

광주시는 미래형 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를 향해 올해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일제히 추진해 명실상부한 친환경차 선도도시 위상을 알렸다.

광주시는 17일 제주에서 개막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홍보부스를 설치했다. 13개국 전기차도시의 중앙·지방 정부 대표가 참석하는 ‘EV CEO 서밋’에서 윤장현 시장이 직접 광주시 전기차 정책을 발표했다.

윤 시장은 “전기차 등 친환경차는 선택이 아닌 필연적인 길”이라며 “화석연료로 인한 세계적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고 제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인본주의적 가치와 철학이 담긴 사람중심의 친환경차 기술 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광주가 한국 최초 자동차 생산도시로서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이 뛰어난 점과 함께 사드로 인해 어려운 한중관계에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중국 전기차백인회포럼에 초청될 만큼 광주의 친환경차 정책이 인정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한국전력과 연계한 미래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과 전기차 선도도시 조성이라는 친환경 정책 비전을 발표해 참가자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번 엑스포는 완성차 9개사와 관련업체 200여개사가 참여하는 국내 대표적인 전기차 전시회로 10만명 이상 관람객이 참관할 것으로 보여 광주의 친환경차 선도도시로의 위상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미래먹거리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의 광·전자 특화기반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자동차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지난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지난 8일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진흥원과 국비지원 협약을 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갔다.

올해엔 이미 확보된 국비 160억원과 시비 145억원 등 총 345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생산기반 마련을 위한 기업 공용장비 구축과 기술개발 사업 등에 역점을 두고 추진한다.

또 지역 부품기업의 신기술 정보 교류, 제품 홍보와 판매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모터쇼에 참가한 기업을 지원하고, 국제그린카전시회와 칭화포럼 등을 개최해 친환경자동차산업 육성에 대한 대내외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