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기고] ‘서해수호의 날’을 기억하자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3.16 17:10:0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권욱선 국립이천호국원 현충과 팀장

올해 3월 24일 대전현충원에서 제2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열린다.

서해수호의 날은 2010년 3월 26일 46명의 군 장병이 산화한 천안함 폭침 사건과 6명의 전사자를 낸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사건 등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 북한이 감행한 도발 사건을 함께 다루어 고귀한 생명을 바친 호국영웅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온 국민과 함께 기리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부터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했고 올해는 3월 24일이 제2회 서해수호의 날이 된다.

최근 뉴스에 매일 보도되고 있듯 지금 우리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되는 나라는 안타깝게도 동족이지만 적대적 상황으로 가는 북한임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1999년 6월 15일 서해 NLL 부근에서 제1차 연평해전, 2002년 6월 29일 제2차 연평해전,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 사건 등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소중한 우리 국군 장병이 희생돼 우리 국민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또한 언제 어디서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북한과 대치 상태에 있으니,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지금의 삶을 누리는 우리들은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고 똑같은 희생이 일어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정부는 대한민국의 북방한계선을 지키기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친 서해수호 용사를 추모하고자 연평해전 등 각각의 행사를 통합하고 계속 추진하기 위해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제정했다.

이는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서해수호를 위해 희생과 공헌한 호국영웅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기리고, 국민의 하나 된 힘만이 북한 도발을 영원히 끊는 길임을 널리 알려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려는 것이다.

우리가 현재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우리나라를 수호하기 위한 고귀한 희생 위에 이루어지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되겠다.

국가보훈처는 올해 업무계획을 통해 국가안보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비군사적 대비 업무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군사적 대비는 직접적인 방위활동을 제외한 모든 국가안전보장에 대한 노력을 가리키는 것으로 국가안보에 매우 중요하다.

세계유일의 분단국가에 처한 우리는 다시 한 번 서해수호의 날을 기억하며 예기치 못한 북한의 도발을 대비하고 온 국민이 함께 이를 극복해나가겠다는 마음으로 하나 돼야 한다.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