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후폭풍’ 중국 항공사들, 잇따라 한국행 항공편 취소
‘사드 후폭풍’ 중국 항공사들, 잇따라 한국행 항공편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 항공사들이 잇따라 한국행 항공편을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오는 15일부터 한국행 관광을 전면 중단키로 함에 따른 조치인 셈이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증권일보는 이날 저장(浙江)성 닝보(寧波)공항을 예로 들어 중국 항공사들이 한국행 관광객의 급감에 따라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 일정을 취소, 또는 감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 최대 항공사인 둥팡(東方)항공이 닝보∼제주 노선의 운항을 이날부터 중단한데 이어 닝보∼청주 노선의 항공편을 오는 15일부터 취소했다.

춘추항공도 일단 16∼26일 사이 닝보∼제주간 항공편 배정을 취소시켰고 현지 저가항공사인 오케이항공도 15일부터 닝보∼제주간 노선을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한국 저가항공사인 이스타항공도 15일부터 닝보∼청주간 운항을 중단한다.

앞서 중국 국가여유국은 한국 국방부와 롯데가 사드 부지 교환계약을 체결한 직후 각 지방별로 오는 15일부터 여행사를 통한 한국 관광송출을 중단하라는 구두 지시를 내린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정은 2017-03-11 21:53:35
중국 제정신이 아니군
어떻게 해야 정신을 차릴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