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드 문제에 따른 한·중 갈등 조속히 봉합돼야
[사설] 사드 문제에 따른 한·중 갈등 조속히 봉합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반발이 예견된 문제라고는 하나 심상치 않게 흘러가고 있다. 사드 한국 배치가 공식화된 작년 7월초부터 중국이 정치, 경제 등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압박 발언을 해오더니만 부지 결정이 확정된 최근에 들어서는 경제적 보복 조치가 노골화되고 있다. 당초 중국정부에서는 직접적으로 간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중국 진출 한국기업에 대한 직·간접적인 제재나 한국산 물품에 대한 불매, 중국관광객들의 한국방문 취소 등 현재와 같은 일련의 사태는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를 짓누르는 형국이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총 수출액 4955억 달러 가운데 1위 수출국은 중국으로 전체의 25.1%를 차지하는 1244억 달러 규모다. 이는 미국수출액(665억 달러)보다 거의 두 배 가까운 규모로 지난해 적자 수출을 보인 우리나라의 입장에서 본다면 수출이 중국 중심으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중국인들이 한국화장품을 선호해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 역시 중국으로 총 수출액은 15억 7027억 달러 규모였다.

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사이 중국관광객들의 방한이 크게 감소되면서 중국인 선호 국산소비재들이 전반적인 판매 부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면세업계, 화장품업계는 비상이 걸렸고, 이에 동반해 숙박업계, 화장품업계 등에서도 타격을 입고 있는 현 상황이다. 그러한 와중에서 4일 중국내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교육당국이 일선 학교에 반(反) 한국 교육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큰데, 반한(反韓) 감정을 부추기는 것은 한·중 양국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은 결과로 외교문제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다.

이에 맞서 국내 인터넷상에서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칭다오 맥주 등 중국산 물품 불구매로 맞대응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바, 자칫하면 양국 국민 간 감정문제로 번질 수 있는 사안이다. 그동안 우리 정부가 사드배치와 관련해 제반 대비책을 강구해왔다고는 하지만 기본적인 한·중 관계의 구조에 치중했을 뿐 안이한 면이 없지 않다. 현 상황이 더 악화되기 전에, 양국 국민들의 악감정이 배출되기 전에 적극적인 문제 해결은 필수적이다. 사드 배치가 기정사실화된 문제인 만큼 중국정부의 이해를 구할 특단 조치로 한·중 갈등이 조속히 봉합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