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전북·경기 가축 반출금지 기간 연장
충북·전북·경기 가축 반출금지 기간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구제역 발생지역의 가축 반출 금지기간이 1주일 연장된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충북·전북·경기 지역 우제류 가축의 타 시·도 반출 금지 시한을 19일에서 오는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소 일제 백신접종(8~12일)과 구제역 발생 시·군 인접지역의 돼지 일제접종(14~18일)에 따른 항체형성 시기(1~2주)를 고려해 3개 시·도 우제류 가축의 타 시·도 반출 금지 기간을 19일에서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또 돼지를 제외한 모든 축종의 농장 간 이동금지 기간을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돼지는 구제역 발생 3개도(경기·충북·전북)와 인접 3개 시·군(강원 철원·경북 상주·전남 장성)에 대한 이동금지 기간만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비발생 시·도는 19일 지역 내 농장 간 이동을 방역 준칙 준수 조건 하에 허용하되 타 시도로의 이동은 26일까지 금지된다.

전국 가축시장도 폐쇄 기간을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월 말까지를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한 중요한 시기로 보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지자체와 함께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