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영상] 최순실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에게 항의하는 시민
[생생영상] 최순실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에게 항의하는 시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김빛이나 기자] 26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법무법인 동북아 사무실 앞. 

최순실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가 특검의 강압수사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 변호사는 “특검팀의 수사에 인권유린과 가혹 행위가 있다”며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특검은 피의자나 참고인을 대상으로 어떠한 강압수사·자백 강요 등 인권을 침해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자회견 중 한 시민 위은옥씨는 A4용지에 ‘민주주의 입에 올리지마. 순실이 왕국 꿈 무너져 억울하겠지. 입 열고 공손하게 특검에 임하라’는 내용을 적어 들고 이 변호사에게 소리쳤습니다.

위씨는 “(최 씨가) 수사를 제대로 받고 있냐”며 “자기 손자 자녀만 중요 하냐”고 이 변호사에게 항의했습니다. 

항의를 받은 이 변호사는 “변호인에게 질타한다”며 “이러한 상황이 있어서야 되냐”고 반문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빛이나·황시연 기자, 편집: 황시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