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설 연휴 귀성행렬 시작… “마음은 벌써 고향에”
[영상뉴스] 설 연휴 귀성행렬 시작… “마음은 벌써 고향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김미라 기자] 

고향 가는 시민들로 가득한 고속버스터미널.

오랜만에 찾아가는 고향인 만큼
설렘 반 기대반으로 버스에 몸을 맡깁니다.

설 명절을 앞둔 서울역.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로 북적북적한데요.

두 손 가득 정성스레 준비한 선물 보따리.
고향에 계신 부모님 만날 생각에 발걸음을 재촉해봅니다.

(인터뷰: 박정환 | 서울 서대문구)

“고향이 울산인데요. 평소에 잘 가지 못하다 보니까 이번에 연차를 내서 하루 일찍 가고요. 오랜만에 부모님 모시고 특히 부모님이 손자들을 좋아하세요. 그래서 같이 뵙고 맛있는 식사도 하고 재미있게 이야기 나누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먼 귀성길에 힘들세라 부모가 자녀를 찾는
역 귀성도 어김없이 이어졌는데요.

자식에게 뭐 하나라도 더 챙겨 주고픈 마음.
몸은 고되지만 표정에는 웃음이 묻어납니다.

(인터뷰: 신순옥 | 대구시 달성군)
“애들이 서울에 있으니까 밑에 있다가 서울에 차타고 올라 오는게 더 힘드니까 우리가 오고 왔다가 가는 거지. 설날에 제사를 안 지내니까 설날에 모여 앉아서 삼겹살 구워 먹고 떡국 끓여 먹고 윷놀이나 하고 지내는 거지 오랜만에 자식들 보고 즐겁고 좋습니다.”

(인터뷰: 배정애 | 부산시 금정구)
“딸 셋이 서울 영등포에 있고 인천에 있고 경기도에 있는데 새해에는 모두 자녀들하고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어요”

그리운 가족들 볼 생각에
벌써부터 마음은 고향에 닿았습니다.

(영상취재: 황시연·김미라 기자, 편집: 황시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