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의학칼럼
[건강비타민] 우리 아이가 물건을 훔친다면?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1.22 19:50:1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손석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학박사

   
 

아이를 키우다 보면 간혹 예상하지 못한 이상 행동들을 접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사랑스런 우리 아이가 물건을 훔쳤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부모는 그저 당황스럽고 놀랍기만 하다. 하지만 이와 같은 ‘훔치기’ 행동은 아이들이 커 나가는 과정에서 흔하게 보이는 것들 중 하나다. 놀라움에 머무르지 않고 아이를 제대로 훈육하는 것이 중요하다.

물건을 훔치는 아이는 대개 어떤 심리에서 그러할까? 아이들은 계획적으로 물건을 훔치는 경우가 많지 않다. 즉 즉흥적으로 그 자리에서 눈앞의 물건들을 갖고 싶어서 훔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충동 또는 욕구를 조절하는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특히 어떤 아이는 자신이 가지고 싶은 것 또는 원하는 것을 즉각적으로 얻어야만 마음이 풀리곤 한다. 이와 같이 욕구 충족을 지연시키지 못하는 아이는 충동 조절 능력이 부족한 경우다. 대체로 이런 아이는 주의가 산만하고 과잉행동의 경향이 있다. 또한 어려서부터 부모가 아무런 제한 없이 무엇이든지 아이의 요구대로 들어주는 양육 태도가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와 반대로 지나치게 금지시키는 부모의 경우에도 아이는 훔치기 행동을 보인다. 아이들이 원하는 것은 대개 부모에게 요구하여 손에 얻게 되는데, 어떤 부모는 지나치게 엄격하거나 인색하여 아이가 원하는 것을 요구할 때 필요 없다면서 일언지하에 거절하거나 또는 혼내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아이는 부모로부터 필요한 물건을 얻을 수 없다고 판단하여 물건을 훔치게 되고, 또 부모가 무서워서 거짓말까지 하게 된다. 부모가 매우 무서운 경우 아예 무엇을 사 달라고 말도 꺼내지 못하는 경우도 아이의 물건 훔치기의 원인이 된다.

정서적인 문제도 중요한 원인적 요인이다. 부모와의 관계 또는 자신을 둘러싼 환경으로부터 관심을 충분히 받지 못하거나 또는 불만족스럽게 여기는 아이는 훔치기를 통해서 자신의 욕구를 대리 충족시키려는 심리적 동기가 있다. 자신이 원하는 물건을 손에 넣음으로써 만족감을 느끼려고 하는 것이다. 또한 훔치는 행동을 통해서 부모의 주의와 관심을 끌려고 하는 심리적 동기도 있는데, 이 경우 대개 부모의 지갑 또는 물건에 손을 댄다. 간혹 부모에게 복수 또는 보복하기 위해서 부모의 물건에 손을 대는 경우가 있다. 부모와의 관계가 매우 나빠진 경우 아이는 부모를 골탕 먹이려고 훔치기를 하는 수가 있다.

그밖에 친구들에게 좋은 물건이나 특이한 물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서 훔치기를 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친구들의 환심을 사려고 훔친 물건을 이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사회성이 떨어지는 아이들에게서 자주 보인다.

이와 같이 우리 아이의 원인적 측면을 잘 살펴봐서 근본적으로 아이를 변화시키는 부모의 노력이 중요하다. 따끔하게 혼내는 것은 일시적인 효과가 있을 뿐이다. 3∼4세의 경우 아직 소유 개념이 별로 없기 때문에 자기가 가지고 싶은 것은 자기 것이라고 우기거나 또는 아무런 죄책감 없이 진열장 또는 다른 아이 집에 있는 물건을 가져오곤 한다. 아직 인지적으로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시기이고, 또한 도덕적 개념에 대한 발달이 아직 이루어지지 않는 것도 중요한 원인이다. 따라서 부모는 차분한 어조로 아이에게 잘못을 가르쳐 주고 교육시켜야 한다. 즉 가르치면 되는 문제이지 큰 문제로 여길 필요는 없다는 뜻이다.

그러나 그 이상의 연령 혹은 그 정도 연령이라도 잘못을 인지한 상태에서 아이가 남의 물건을 집어 온다면 조금 더 심각하게 앞의 여러 가지 원인부터 곰곰이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더 강하고 분명한 어조로 아이의 잘못을 지적하고 교정해 주어야 한다. 이것은 매를 들고 따끔하게 혼내는 것과는 다른 것이다. 아이의 눈높이, 즉 아이의 인지적 이해 능력 내에서 설명을 해야 한다. 남의 것과 나의 것이 구분되어 있으며 남의 것을 가져오는 것은 안 된다고 설명해야 한다. 바늘 도둑이 소 도둑이 되지 않게끔 만들기 위한 부모의 세심한 주의와 올바른 훈육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건강비타민] 낯가리는 아이를 어떻게 키울까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정다인
2017-01-22 23:27:2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아이 키우기 정말 힘드네바른 아이로
아이 키우기 정말 힘드네
바른 아이로 키우기 어렵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