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의혹 윗선’ 김기춘·조윤선 특검 출석
‘블랙리스트 의혹 윗선’ 김기춘·조윤선 특검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前) 청와대 비서실장이 17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구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의 윗선으로 지목된 김기춘 전(前)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이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두 사람 모두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다.

이날 특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낸 김 전 실장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조윤선 장관은 “특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진실이 특검조사에서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조윤선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김기춘 전 실장의 지시로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이 17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구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앞서 특검팀은 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관여한 혐의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을 구속했다.

특검팀은 두 사람의 대질조사도 검토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한 블랙리스트 구상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관여했는지도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