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합동 고병원성 AI 매몰지 현장조사 실시
정부 합동 고병원성 AI 매몰지 현장조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살처분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매몰지 169개소 집중 점검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AI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국민안전처 합동으로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AI 매몰지 관리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정부는 매몰지의 방역 상 위험요소 제거하고 2차적 환경 오염 예방을 위해 각 지자체가 매몰지 관리요령에 따라 철저하게 관리하도록 강조했다. 또 각 지자체는 매몰지별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관리해 왔다.

이번 정부 합동점검은 특히 대규모 산란계 농장 매몰지와 플라스틱 저장조 방식이 아닌 일반 매몰지 등 169개소를 중심으로 집중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점검 사항은 매몰지 선정 및 운영과 관련 ▲하천 등과의 적정한 이격 거리(30m이상)준수 여부 ▲매몰지 주변 잔존물 처리 ▲관측정 설치와 지하수 관정 수질 조사 여부 ▲침출수와 악취 관리 ▲침출수 수거 유공관 설치, 저장조 변형·파손 여부 등 24개 항목이다.

정부는 매몰지 현장 점검과 더불어 관할 지자체에서 전담 공무원 지정, 사후관리 계획 수립과 적정성 여부 등도 점검해 지속적으로 매몰지가 관리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 합동점검반은 농힘축산식품부, 환경부, 국민안전처 3개 부처의 8팀 18명이 주축이 돼 점검을 실시하며 지자체 공무원이 참여한다.

정부는 “현장점검을 실시한 결과 지적된 미흡사랑은 관할 지자체로 즉시 시정해 매몰지 관리에 철저를 기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향후 봄, 장마철 등 취약시기에도 정부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매몰지 일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