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양돈 사양관리 지침 캄보디아어와 영어로 만화 제작
농촌진흥청, 양돈 사양관리 지침 캄보디아어와 영어로 만화 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이 양돈업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돼지 사육기술 이해도를 높이고, 농장주와의 소통상 어려움을 해결을 위해 양돈 사양관리 지침을 만화로 만들었다고 12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이 만든 양돈 사양관리 만화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돼지 사육의 기초 정보를 쉽고 재밌게 이해할 수 있도록 포유(젖먹이) 및 이유자돈(젖 뗀 새끼돼지), 육성·비육돼지, 후보돼지 관리 등 돼지 출생부터 출하까지의 과정을 담았다.

또한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그동안 수행한 양돈관련 연구결과와 농장차단방역 요령, 구제역 백신접종 지침, 질병에 따른 백신 사용법 및 보관법, 양돈용어 해설 등도 포함했다.

농장주와 외국인 근로자가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한국어와 외국어를 동시에 실었으며, 캄보디아어와 영어판을 먼저 제작했다.

실제 농축산업 현장의 외국인 근로자는 2011년 1만 3487명에서 2016년 1만 6996명으로 26% 늘었다. 국적은 캄보디아 8142명, 네팔 3705명, 베트남 1721명, 태국 1363명 순으로 많으며 앞으로 고령화와 일손 부족으로 이 같은 현상이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책자는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누리집에서 볼 수 있으며,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서도 배부할 계획이다.

이병철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농촌지도사는 “축산 현장에서 외국인 인력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역할 또한 다양해지고 있지만, 익숙하지 않은 현장과 언어소통 등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이번 지침서가 축산현장에서 원활한 소통으로 농장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이는데 유용한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