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서-현대시티아울렛, 범죄예방·대응 협력키로
중부서-현대시티아울렛, 범죄예방·대응 협력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1일 오후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대회의실에서 서울중부경찰서와 현대시티아울렛이 ‘공동체 치안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광식 중부경찰서장(왼쪽 5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중부경찰서)

아울렛, 주차장 내 비상벨·CCTV로 범죄예방
경찰, 강력범죄 대응 훈련 및 순찰활동 강화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서울중부경찰서(서장 김광식)와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점장 장필규)이 지역사회 범죄예방을 위해 지난 11일 오후 ‘공동체 치안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은 ▲현대시티아울렛 내 범죄 발생시 신속대처를 위한 관할 지구대와 연락체계 구축 ▲현대시티아울렛 직원에 대한 성범죄 예방 및 교통안전교육 지원 ▲지역주민의 안전과 범죄예방 위한 경찰활동 등이다.

서울중부경찰서와 현대시티아울렛은 주차장 내에 여성 대상 강도, 납치 등 실제상황을 가정한 합동훈련을 실시해 주차장내 강력범죄 대응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광식 중부경찰서장은 “범죄예방을 위해 경찰과 지역사회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업무협약을 통한 공동체 치안시스템 구축은 범죄예방의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서울중부경찰서는 현대시티아울렛을 포함한 시민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112순찰차량을 활용한 가시적 순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시티아울렛도 주차장 등에 비상벨·CCTV 설치, 환경설계를 통한 범죄예방(CPTED) 기법을 적용한 환경 개선에 힘쓰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