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준 방통위원장 “지상파 UHD 방송 연기 여부, 설 전후로 결정”
최성준 방통위원장 “지상파 UHD 방송 연기 여부, 설 전후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상파 UHD(초고화질) 방송 개시 연기 신청과 관련해 설 연휴 전후로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최성준 위원장은 12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가진 기자단 오찬 자리에서 “종합적으로 (지상파 방송 3사의) 의견을 청취하고 가능하면 설 전에 연기 신청과 관련한 결정을 할 것, 늦어도 설 연휴 마치고 바로 답을 하겠다”고 말했다.

지상파 UHD 방송 개시일은 당초 2월 말로 정해졌는데 지상파는 준비 부족 등으로 출범 시기를 9월로 연기해 달라고 방통위에 신청을 한 상태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제조사가 아직 미국 방식의 UHD TV 수상기를 내놓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한 출시일도 확인해야 할 부분이다.

최 위원장은 유료방송 저가화 현실을 우려했다. 그는 “미국은 유료방송 보면 기본으로 봐도 60~70달러 줘야 하고 원하는 거 보려면 80~90달러가 된다. 하지만 국내는 이것 저것 다 넣고도 1만 5000원”이라며 “출밤점이 워낙 유료방송 시청료가 낮게 책정됐다. 콘텐츠도 만들려면 돈이 있어야 하는데 요금 올리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좋은 콘텐츠 보려면 돈을 더 내라고 하면 그건 싫고 6만원짜리 통신비는 안 아까워하고 유료방송 보는 건 아까워한다”며 “당국이 나서서 할 수 없는 부분이어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구글, 페이스북, 네이버 등 영상 사이트에 대한 규제 사각지대와 관련해선 “유튜브, 페이스북 등 인터넷 기업은 전 세계 기업이라 규제를 만든다고 적용할 수 있겠느냐. 만들어야 의미가 없다. 다만 인터넷은 최소한의 규제를 하는 것이고 반대로 방송 쪽 규제를 풀어주자는 논의들이 있다”고 말했다.

임기 내 계획에 대해서는 “시기적으로 하는 건 반드시 해야 하고 가능하면 심사 제도는 당겨서 만들고, 정보통신망법, 위치정보법 틀을 만들어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원장을 포함한 방통위 상임위원 임기가 올해 3, 4, 6월 차례로 만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