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朴정부 적폐 청산”… ‘5대 개혁’ 공조 추진
야3당 “朴정부 적폐 청산”… ‘5대 개혁’ 공조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야3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이 공동주최하는 ‘박근혜 체제 적폐청산은 6대 긴급현안 해결부터’ 토론회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 국민의당 주승용,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1, 2월 임시국회에서 중점적으로 다룰 것”
“사드, 현 정권 아닌 다음 정권에 맡겨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야3당 원내대표들이 12일 박근혜 정부의 적폐청산을 위해 5대 분야에 대해 “야3당이 함께 공조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야3당 원내대표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야3당과 박근혜정권퇴진비상행동에서 공동 주최한 ‘박근혜 정부 적폐청산과 개혁입법과제’ 토론회에서 “촛불민심은 정치·재벌·검찰·언론·민생 등 5대 분야에서의 개혁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퇴진행동은 ▲세월호 특조위 재구성 ▲국정교과서 강행 저지 ▲백남기 특검 실시 ▲언론 장악 적폐 해결 ▲사드 철회 ▲성과연봉제 청산 등 6개 긴급현안을 문제로 제시했고 야3당은 이에 동조했다.

여기에 야당은 5대 분야 개혁을 추가로 제시하며 이번 1,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킬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지난해 탄핵 국면에서는 탄핵을 관철하는 것이 중요했다. 하지만 야3당의 의석을 다 합쳐 170석이 조금 넘어 탄핵이 쉽진 않았다”며 “하지만 야3당의 공조와 새누리당 일부와 함께 압도적인 표차로 탄핵을 통과시켰다. 이 원동력은 촛불 민심이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탄핵 이후의 과제는 광장의 민심이 원하는 개혁의 요구를 국회에서 제도적으로 세우는 것”이라며 “당론화됐던 22개 법안을 1, 2월 임시국회에서 중점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에서 분당한 바른정당에 대해 “바른정당이 여당인지 야당인지 확실한 입장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바른정당이 도와줘야 개혁 법안 입법이 쉽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조기 대선 정국에 정권 교체 가능성이 대단히 높아 새누리당도 협조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번 임시국회에는 많은 개혁 법안이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이날 이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했다”며 “국민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마음을 모으는 것이 정경유착의 근절”이라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3000억원의 주식을 물려받은 오뚜기 회장은 1500억원의 상속세를 냈는데 재산이 10조원에 이르는 이 부회장은 상속세를 16억원 밖에 내지 않았다”며 “또 국민의 것인 국민연금을 경영권 세습을 위해 악용한 것도 잘 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들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와 관련해선 ‘현 정권이 아닌 차기 정권에 맡겨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